프로필

   

 

   

국내는 물론, 유럽과 미국 및 전 세계의 무대에서 클래식 색소폰의 새로운 바람을 불러 일으키고 있는 색소포니스트 브랜든 최는 프랑스 리옹 국립 음악원에서 최고 연주자과정을 졸업 하였고 미국 신시내티 음대에 전액 장학생으로 입학하여 석사 학위를, 동 대학원에서 최연소 나이로 박사학위(D.M.A)를 받았다. 

그는 미국 신시내티 컴피티션 1위, 미국 MTNA 국제 콩쿠르 2위, 한국 음악 협회 콩쿠르 1위, 한전 콩쿠르 1위 등 수많은 국제 및 국내 콩쿠르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며 실력을 인정받았다.

미국 맨하탄 음대 작곡가 교수이자 뉴욕 필하모닉 상임 작곡가를 역임한 수산보티의 색소폰 콘체르토를 미국 신시내티 오케스트라와 세계 초연 하며 솔리스트로서 주목받았고, 한국인 클래식 색소포니스트로서는 최초로 미국 링컨센터에서 리사이틀을 가졌다. 프랑스 스트라스부르그 콘서트홀, 크로아티아  Blagoje Bersa Hall, 미국 놀스 색소폰 앙리앙스 컨퍼런스, 아시아 색소폰 콘그레스, 아시아 퍼시픽 색소폰 아카데미 등에서 초청 리사이틀을 개최 하였고 스페인, 일본, 마카오, 대만, 태국 등 전 세계를 무대로 활동하고 있다.

많은 앨범을 통하여 클래식 색소폰을 알리고 있는 그는 클래식 앨범 <Saxophone Sonatas>를 전 세계에 발매 하였고 미국 색소폰 콰르텟 프로미티안과 <Trough Adam`s Fall>을 미국에서 발매하였으며 클래식 색소폰의 대중화를 위해 <Oh, Happy day>, 직접 작곡 및 편곡을 한 <The Saxophone Song> 등을 발매 하였다. 

클래식 색소폰의 불모지 한국에서 최초라는 수식어를 만들어내고 있는 브랜든 최는 클래식 색소포니스트로서 처음으로 KBS Classic FM과 김정원의 V 살롱에 출연해 좋은 반응을 얻었으며 TBS<공연에 뜨겁게 미치다>등 다양한 방송에 출연하여 클래식 색소폰을 국내에 알리는데 힘쓰고있다. 

그는 야마하 아티스트, 디아다리오 아티스트, 라프레크 아티스트이자 스톰프뮤직 소속 아티스트로서 활발한 공연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현재 서울대, 한양대, 중앙대, 숙명여대, 동덕여대, 수원대, 백석예대, 서울종합예술학교 객원교수이자 삼육대학교 겸임교수이며 계원예고, 인천예고에서 후학을 양성하고 있다.

  

악기-

Soprano Saxophone:

YSS-875 EXHG 

Selmer 170

Vandonren MO ligature

Rico reserve 3.5, 4 

 

Alto Saxophone:

YAS-875EX Gold Plate,

V1-GP neck 

Selmer 170

Ishimori solid silver ligature 

Rico reserve 3+.

 

Tenor Saxophone

YTS- 82 Z

Vandoren TL3 

BG ligature

Rico reserve 3.5

 

Baritone Saxophone 

YBS- 62

Selmer Solist 

BG ligature

D`addario reserve 3.5

 

 

© 2019 by © STOMP MUSIC  www.brandonjinwoochoi.com

  • w-facebook
  • w-tbird
  • w-youtube